기술보호 관련 법률에서의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에 대한 고찰:
구분 :   /   유/무료 : 무료   /   조회수 : 30   /   금액 : 0
기술보호 관련 법률에서의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에 대한 고찰: 특허법, 영업비밀보호법, 산업기술보호법, 하도급법, 상생협력법을 중심으로

A Study on Punitive Damages System in Technology Protection Related Laws: Focusing on Patent Act, TSPA, ITPA, FTSA, MBCA

조용순

<국문초록>

우리나라는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액 산정은 침해로인한 일실이익에 대한 전보배상이 원칙이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대륙법계 국가로는 드물게영미법상에 도입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기술보호 관련 법률로는 2011년하도급법에 도입된 이래, 2019년 특허법, 영업비밀보호법, 산업기술보호법, 상생협력법에도입되었다. 징벌적 손해배상은 ‘고의’에 대한 판단이 특히 중요한데, 아직까지 판례가축적되지 못한 관계로 미국의 판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 대기업은 변호사의 자문 등을통한 고의의 회피가 가능하나 중소기업은 제도 인식의 미비 등으로 오히려 징벌적손해배상을 해주어야 하는 경우가 더 많아 질수도 있어 이들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 특허법을 제외한 영업비밀보호법, 산업기술보호법, 하도급법, 상생협력법의 경우 징벌적손해배상 도입에도 불구하고, 손해의 입증과 관련된 규정은 아직 정비가 되지 못한상태이다. 따라서 입증자료 제출 범위 확대, 손해액 산정을 위한 자료인 경우에는 자료제출명령의 대상으로 하고, 자료제출 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침해에 대한 상대방의주장을 진실한 것으로 인정하는 등 개정 특허법의 수준으로 정비될 필요가 있다. 영업비밀보호법의 경우 손해액의 추정에 있어 로열티 상당액의 산정에 있어서는 통상적인금액이 아닌, 개정 특허법과 같이 ‘합리적’으로 추산된 금액을 받을 수 있도록 이를 고려하여향후 개정될 필요가 있다. 한편, 산업기술보호법, 하도급법, 상생협력법은 손해액 추정규정자체가 없는 상태이므로, 손해액 추정규정 도입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할 것이다. 아울러 신기술의 유출이나 탈취의 경우 기술가치 평가가 어렵다. 따라서 피해액 산정을위한 모델개발과 함께 가치평가가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첨부파일 : 02_1_2_3_4_5.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