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지
중소기업연구
JSBI
학회게재논문
 
학회사무국 학회계좌번호
중소기업연구6권1호 (1984년 12월)
아래논문중에서 주제 또는 초록보기를 클릭하시면 논문초록의 내용을 미리보기 하실수 있습니다.
전남중소기업의 구조적 특질과 의식구조에 관한 고찰
  • - 박광순 (전남대학교 경영대학)
[국문초록]
우리는 근자에 「지방의 시대」라는 얘기를 자주 듣는다. 지방의 산업경제, 문화 및 생활의 제기반을 끌어 올림으로써 경제적으로는 물론 문화적으로도 균형있는 생활공간을 이룩해보자는 뜻이 함축되어 있는 것 같다. 그런 뜻에서 각 지역에서도 저마다 지역경제의 진흥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필자도 지난해 전남지역개발협의회의 의뢰로 「전남중앙기업의 활성화 방안」에 관해서 조사 연구한 바 있다. 여기에서는 거기에서 정리.분석한 결과중, 전남중소기업의 현황과 구조적 특질 및 전남중소기업인의 의식구조에 관해서 살펴보고자 하거니와 기업의 구조와 기업인의 의식구조만으로 범위를 한정한 것은 시간의 제약도 있지만, 경영의 기본조건은「눈에 보이는 조건 」과「눈에 보이지 않는 조건」으로 二大別 할 수 있다고 믿어지기 때문에 전남의 중소기업에 관한 분석도 눈에 보이는 기업의 諸事情과 함께 기업인의 성분, 종업원관, 혁신관 등 이른바 눈에 보이지 않는 의식구조를 살펴 봄으로써 어느 정도 중요한 부분은 카바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본 연구에 주로 활용된 자료 중 전국치에 관한 부문은 각 년도의 「광공업 쎈서스」를 비롯한 기존문헌 자료의 분석에 의존하였으며, 전남지방에 관해서는 광주41, 목포20, 여수24, 순천18, 나주.담양 5개업체 등 합계 108개 업체를 임의 추출하여 본 조사원이 설문조사 및 방문.청취 등에 의해서 수집한 자료를 주로 이용하였다. 그러나 전남지방에 관해서도 전국적인 기존자료가 보다 유용하다고 생각되는 경우에는 거기에 의존하기도 하였다.
우리나라 제조기업의 해외직접투자전략에 관한 연구 - 제조중소기업을 중심으로 -
  • - 김기영 (연세대학교)
[국문초록]
해외직접투자란 투자국에서 피투자국으로의 단순한 자본이동이 아니라, 장기자본이동과 더불어 생산기술 경영기술등을 이전하고, 현지의 실물자산과 조직을 경영.통제할 목적으로 해외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국가간의 이자율 차이에 의항 자본이동을 설명하는 국제자본이동이론 (portfolio theory)과는 경영권의 수반이란 점에서 의미를 달리하고 있다.
이러한 해외직접투자는 최근까지 선진국 다국적기업의 독점물로서 인식되었으며 이에 관한 기존의 제이론도 이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나, 오늘날 개발도상국들이 잘전하게 되고 이들에 의한 해외직접투자가 증가함에 따라 이제 더이상 다국적기업은 선진공업화의 독점물이 아니다. ... (이하 생략)
수입자유화와 중소기업육성정책
  • - 김재원 (한국개발연구원)
[국문초록]
선진공업국에서의 보호주의가 점차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수입자율화정책을 논의한다는 것이 시대적으로 어색한 감이 있다. 그러나 보호주의의 와중에서도 수입자유화의 기본원리는 부인되고 있지 않다는데서 또한 수입자유화정책에 대한 논의는 시대성을 가질 수 있다. 개방경제체제를 추구하는 우리나라의 경우 적절한 전략은 무엇일까? 중소기업에 극한된 논의가 아니라 경제정책전반의 테두리속에서 중소기업의 역할이 무엇인가에 대하여 논리를 전개해 보기로 한다. ... (이하 생략)
저금리정책이 중소기업에 미친 영향과 중소기업 금융 개선방향
  • - 김효명 (한양대학교 경상대학 경제과)
[국문초록]
우리나라 경제는 정부주도에 의한 성장추구정책으로 실물부문에 있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룩하였다. 그러나 이와 같은 실물부분의 고도성장을 지원하는데 필요한 산업자금은 국민저축에 의한 정상적인 재원을 충족되지 못하고 대부분 통화팽창에 의한 강제충원과 해외충원에 의해 조달되었다. 이와 같은 정부 및 해외부문 주도의 산업자금동원체제는 국민경제의 자금수요에 있어 금융산업의 역할을 상대적으로 저하시켰으며 금융자금의 운영에 있어서도 정책금유의 증가와 경영에 대한 경직적인 규제로 금유의 자율적 자원배분기능이 크게 위축되었다. 그 결과 실물부문의 고도성장과는 대조적으로 금융부문은 양적질적의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였다. ... (이하 생략)